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정인이 눈물, 우리가 닦아줄게’

2021/05/14 15:59 송고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1심 선고공판이 열린 14일 오후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 앞에서 상복을 입은 한 시민이 정인이 사진을 닦고 있다. 법원은 이날 1심에서 양모 장씨에게 무기징역을, 양부 안씨에게는 징역 5년을 선고했다. 2021.5.14/뉴스1 kysplanet@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