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50년 만에 열린 노들섬 뱃길

2021/03/07 20:39 송고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강변북로 건설로 모래사장이 사라지면서 끊어졌던 노들섬으로의 뱃길이 약 50년 만에 다시 열렸다. 서울시는 지난 6일부터 하루 1회 여의도에서 노들섬으로 가는 유람선을 주 5회 운행한다고 밝혔다. 이 유람선은 수~일요일 하루 1회 운행되며 노들섬 선착장에는 승선과 하선 모두 가능하다. 유람선 승객은 노들섬에 내려 한강 야경을 감상할 수도 있고, 유람선을 타고 약 10분만에 여의도로 되돌아갈 수도 있다. 7일 저녁 서울 여의도에서 출발한 유람선이 노들섬 선착장을 향하고 있다. 2021.3.7/뉴스1 eastsea@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사회] 北 최대명절 ‘태양절’ 맞아 평양 곳곳서 축하 행사
  • [사회] 전국 21곳 재보선 투표 시작
  • [국회ㆍ정당] 4·7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이어지는 발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