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북적거리는 명동이 그립다'

2021/02/28 11:53 송고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28일 서울 중구 명동 한 상가에 신종 코로나바이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휴업'을 알리는 문구가 붙어 있다. 정부는 다음 달 2일 4차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발표한다. 추경안에는 코로나19 방역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피해 계층 집중 지원, 고용 충격에 대응한 일자리 대책, 백신 확보·접종을 비롯한 방역 등에 필요한 추가 예산이 포함될 예정이다. 2021.2.28/뉴스1 sowon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