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다시 태어난 '딜쿠샤'

2021/02/25 15:09 송고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3‧1운동을 세계에 알린 앨버트 테일러의 가옥 '딜쿠샤'가 2년 여에 걸친 복원 공사를 마치고 모습을 드러낸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딜쿠샤 전시관에서 열린 시설 투어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힌두어로 '희망의 궁전'을 뜻하는 딜쿠샤(Dil Kusha)는 3·1운동과 제암리 학살사건을 세계에 최초로 전한 미국 AP통신 임시특파원 앨버트 와일더 테일러(1875∼1948)가 살았던 가옥의 원형을 복원한 전시관으로, 오는 3월 1일 개관해 독립운동의 의미를 되새긴다. 2021.2.25/뉴스1 kkorazi@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사회] 北 최대명절 ‘태양절’ 맞아 평양 곳곳서 축하 행사
  • [사회] 전국 21곳 재보선 투표 시작
  • [국회ㆍ정당] 4·7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이어지는 발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