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운명의 날'

2020/12/01 14:40 송고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KCGI 측이 한진칼을 상대로 낸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인용·기각 여부가 결정되는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대한항공 여객기가 아시아나항공 건물 앞을 지나가고 있다.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면 한진그룹에 속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 작업이 급물살을 타며 ‘원톱’ 항공사 체제가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은 무산된다. 2020.12.1/뉴스1 groot@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사회일반] 국내 코로나 1년 '의료진의 희생'
  • [사회일반] 문재인 대통령 2021 신년 기자회견
  • [군사] 北, 당 대회 열병식 '북극성-5형' 추정 신형 SLBM 공개
  • [법원ㆍ검찰] '입양아 학대사망' 첫 재판 …"국민 분노 공감"
  • [날씨ㆍ재해] 최강 한파에 폭설까지…'꽁꽁' 얼어붙은 대한민국
  • [사회일반] 추모 물결 이어지는 故 정인 양 묘소
  • [해외축구] 손흥민, 새해 첫 경기서 100호골 폭발…시즌 15호골
  • [사회일반]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로 상향…연말까지 3주간 시행
  • [해외축구] '신의 품'으로 떠난 '축구 전설' 마라도나…전 세계 애도 물결
  • [미국ㆍ캐나다] "'바이든 대선 승리' 보도될 때, 트럼프는 골프장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