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2단계 격상 앞둔 유흥가

2020/11/23 19:51 송고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을 하루 앞둔 23일 서울 광진구 건대맛의거리 화려한 네온사인 사이로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되면 중점관리시설 9종 가운데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5종에는 사실상 영업금지에 해당하는 ‘집합 금지’가 내려진다.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 공연장은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된다. 음식점은 정상영업이 가능하지만, 오후 9시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2020.11.23/뉴스1 pjh2580@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군사] 北, 당 대회 열병식 '북극성-5형' 추정 신형 SLBM 공개
  • [법원ㆍ검찰] '입양아 학대사망' 첫 재판 …"국민 분노 공감"
  • [날씨ㆍ재해] 최강 한파에 폭설까지…'꽁꽁' 얼어붙은 대한민국
  • [사회일반] 추모 물결 이어지는 故 정인 양 묘소
  • [해외축구] 손흥민, 새해 첫 경기서 100호골 폭발…시즌 15호골
  • [사회일반]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로 상향…연말까지 3주간 시행
  • [해외축구] '신의 품'으로 떠난 '축구 전설' 마라도나…전 세계 애도 물결
  • [미국ㆍ캐나다] "'바이든 대선 승리' 보도될 때, 트럼프는 골프장에"
  • [재계] 故 이건희 회장…… 삼성과 함께 걸어온 '발자취'
  • [국회ㆍ정당] 21대 첫 국감 돌입…‘공무원 피살’·‘秋 아들’ 등 쟁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