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굳게 닫힌 북악산 철문 여는 문 대통령

2020/10/31 14:18 송고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52년 만에 일반에 개방되는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측면 둘레길 산행을 위해 굳게 닫혔던 철문을 열고 있다. 이번 일정은 1968년 '1·21 사태' 이후 52년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됐던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측면을 시민의 품으로 되돌리기 위해 최종 점검 차원에서 진행됐다. 이날 산행에는 산악인 엄홍길, 배우 이시영, 부암동 주민, 북악산 개방에 참여했던 정부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북악산 북측면 둘레길은 내달 1일 오전 9시부터 시민들에게 개방된다. 2020.10.31/뉴스1 fotogyoo@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해외축구] '신의 품'으로 떠난 '축구 전설' 마라도나…전 세계 애도 물결
  • [미국ㆍ캐나다] "'바이든 대선 승리' 보도될 때, 트럼프는 골프장에"
  • [재계] 故 이건희 회장…… 삼성과 함께 걸어온 '발자취'
  • [국회ㆍ정당] 21대 첫 국감 돌입…‘공무원 피살’·‘秋 아들’ 등 쟁점
  • [해외축구] 손흥민, 유럽 빅리그 100호 골 달성… 차범근 넘었다
  • [사회일반] 다가오는 추석... '가을밤 밝히는 희망의 인공달'
  • [사회일반] 정부-의협, '원점 재논의' 합의.. 전공의 반발 "파업계속”
  • [사회일반] 거리 두기 '2단계' 첫날 신규 확진자 3백 명 육박
  • [사회일반] 중부지방 '물폭탄'·남부지방 '폭염' 극과 극 날씨
  • [국방ㆍ외교] 한국 軍 첫 통신위성 아나시스2호 발사 성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