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명동... 문 닫는 상가 속출

2020/10/21 15:05 송고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21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 한 상가에 영업을 중지한다는 문구가 붙어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해외 관광객과 내수 소비가 줄어 명동은 생기를 잃어가고 있다. 이날 정부는 관광 내수시장 활성화 대책으로 가을여행주간을 시행하는 대신 안전여행 캠페인을 추진하기로 했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광업계에는 연말까지 400억원의 금융자금을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 2020.10.21/뉴스1 sowon

인기 화보 갤러리

  • [해외축구] '신의 품'으로 떠난 '축구 전설' 마라도나…전 세계 애도 물결
  • [미국ㆍ캐나다] "'바이든 대선 승리' 보도될 때, 트럼프는 골프장에"
  • [재계] 故 이건희 회장…… 삼성과 함께 걸어온 '발자취'
  • [국회ㆍ정당] 21대 첫 국감 돌입…‘공무원 피살’·‘秋 아들’ 등 쟁점
  • [해외축구] 손흥민, 유럽 빅리그 100호 골 달성… 차범근 넘었다
  • [사회일반] 다가오는 추석... '가을밤 밝히는 희망의 인공달'
  • [사회일반] 정부-의협, '원점 재논의' 합의.. 전공의 반발 "파업계속”
  • [사회일반] 거리 두기 '2단계' 첫날 신규 확진자 3백 명 육박
  • [사회일반] 중부지방 '물폭탄'·남부지방 '폭염' 극과 극 날씨
  • [국방ㆍ외교] 한국 軍 첫 통신위성 아나시스2호 발사 성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