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코로나19 비상' 걸린 대치동 학원가

2020/10/21 11:36 송고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2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선별진료서에서 관내 학원강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강남구는 학원 방역 강화를 위해 관내 학원강사 2만명을 대상으로 이날부터 한달 동안 전수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무증상 환자에 대한 감염 확산을 차단하고 오는 12월3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둔 수험생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조처다. 2020.10.21/뉴스1 newsmaker82@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해외축구] '신의 품'으로 떠난 '축구 전설' 마라도나…전 세계 애도 물결
  • [미국ㆍ캐나다] "'바이든 대선 승리' 보도될 때, 트럼프는 골프장에"
  • [재계] 故 이건희 회장…… 삼성과 함께 걸어온 '발자취'
  • [국회ㆍ정당] 21대 첫 국감 돌입…‘공무원 피살’·‘秋 아들’ 등 쟁점
  • [해외축구] 손흥민, 유럽 빅리그 100호 골 달성… 차범근 넘었다
  • [사회일반] 다가오는 추석... '가을밤 밝히는 희망의 인공달'
  • [사회일반] 정부-의협, '원점 재논의' 합의.. 전공의 반발 "파업계속”
  • [사회일반] 거리 두기 '2단계' 첫날 신규 확진자 3백 명 육박
  • [사회일반] 중부지방 '물폭탄'·남부지방 '폭염' 극과 극 날씨
  • [국방ㆍ외교] 한국 軍 첫 통신위성 아나시스2호 발사 성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