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포토 > > 유럽

다시 빗장 거는 프랑스… 최후의 만찬?

2020/10/17 10:02 송고   

(파리=뉴스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 16일 저녁(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소르본 대학 인근 카페들이 이용객들로 붐비고 있다. 프랑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17일 부터 매일 오후 9시~오전 6시까지, 최소 4주 동안 야간통행금지 조처를 시행한다. 또 통금시간이 아니더라도 6명 이상 사적 모임을 할 수 없다. 합당한 이유 없이 이를 어길 경우 135유로(약 18만 원)의 벌금을 부과되며 누적 위반 시 1,500유로의 벌금이 부과된다. 2020.10.17/뉴스1 oldpic316@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국회ㆍ정당] 21대 첫 국감 돌입…‘공무원 피살’·‘秋 아들’ 등 쟁점
  • [해외축구] 손흥민, 유럽 빅리그 100호 골 달성… 차범근 넘었다
  • [사회일반] 다가오는 추석... '가을밤 밝히는 희망의 인공달'
  • [사회일반] 정부-의협, '원점 재논의' 합의.. 전공의 반발 "파업계속”
  • [사회일반] 거리 두기 '2단계' 첫날 신규 확진자 3백 명 육박
  • [사회일반] 중부지방 '물폭탄'·남부지방 '폭염' 극과 극 날씨
  • [국방ㆍ외교] 한국 軍 첫 통신위성 아나시스2호 발사 성공
  • [사회일반] 故 박원순 서울시장 발인 '마지막 길'
  • [사회일반] 故박원순 "모든 분에게 죄송…고통만 준 가족에게 미안"
  • [사회일반] 6.25 전사자 '70년만의 귀향'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