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포토 > > 정책

소상공인 2차 대출 시작...한도 2천만원으로 확대

2020/09/23 15:13 송고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 시작된 23일 점심시간을 맞아 서울 중구 명동거리를 찾은 직장인들이 이동하고 있다. 은행연합회는 해당 프로그램의 지원한도가 한도 천만 원에서 2천만 원으로 오르고, 기존에 천만 원 대출을 받았다면 늘어난 한도만큼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취급은행은 국민·농협·신한·우리·하나·경남·광주·대구·부산·전북·제주·기업 등 12개 은행이고 잔여 한도는 9조4천억 원이다. 2020.9.23/뉴스1 kysplanet@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재계] 故 이건희 회장…… 삼성과 함께 걸어온 '발자취'
  • [국회ㆍ정당] 21대 첫 국감 돌입…‘공무원 피살’·‘秋 아들’ 등 쟁점
  • [해외축구] 손흥민, 유럽 빅리그 100호 골 달성… 차범근 넘었다
  • [사회일반] 다가오는 추석... '가을밤 밝히는 희망의 인공달'
  • [사회일반] 정부-의협, '원점 재논의' 합의.. 전공의 반발 "파업계속”
  • [사회일반] 거리 두기 '2단계' 첫날 신규 확진자 3백 명 육박
  • [사회일반] 중부지방 '물폭탄'·남부지방 '폭염' 극과 극 날씨
  • [국방ㆍ외교] 한국 軍 첫 통신위성 아나시스2호 발사 성공
  • [사회일반] 故 박원순 서울시장 발인 '마지막 길'
  • [사회일반] 故박원순 "모든 분에게 죄송…고통만 준 가족에게 미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