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택배 노동자들 '분류작업 전면거부 철회'

2020/09/18 15:23 송고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18일 서울 시내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관계자들이 택배 물품을 분류하고 있다. 인력충원을 요구하며 택배 분류작업에 대해 '전면 거부'를 선언했던 택배 노동자 과로사대책위원회가 택배 분류작업에 1만 명의 인력을 충원한다는 정부의 대책을 수용하면서 추석 택배 대란 위기가 비껴갈 수 있게 됐다. 택배 노동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추석 연휴로 물류량이 폭증해 인력충원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오는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을 전면 거부하기로 한 바 있다. 2020.9.18/뉴스1 phonalist@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국회ㆍ정당] 21대 첫 국감 돌입…‘공무원 피살’·‘秋 아들’ 등 쟁점
  • [해외축구] 손흥민, 유럽 빅리그 100호 골 달성… 차범근 넘었다
  • [사회일반] 다가오는 추석... '가을밤 밝히는 희망의 인공달'
  • [사회일반] 정부-의협, '원점 재논의' 합의.. 전공의 반발 "파업계속”
  • [사회일반] 거리 두기 '2단계' 첫날 신규 확진자 3백 명 육박
  • [사회일반] 중부지방 '물폭탄'·남부지방 '폭염' 극과 극 날씨
  • [국방ㆍ외교] 한국 軍 첫 통신위성 아나시스2호 발사 성공
  • [사회일반] 故 박원순 서울시장 발인 '마지막 길'
  • [사회일반] 故박원순 "모든 분에게 죄송…고통만 준 가족에게 미안"
  • [사회일반] 6.25 전사자 '70년만의 귀향'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