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숭례문 앞 선별진료소에 길게 늘어선 줄

2020/08/11 15:03 송고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남대문 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10일 오전 0시)보다 6명이 증가한 1694명이라고 밝혔다. 서울 남대문시장의 케네디상가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이날 인근 중앙상가 상인 중에서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20.8.11/뉴스1 juanito@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