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혐오표현, 새로고침'

2020/07/21 11:59 송고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대학 페미니스트 공동체 유니브페미 회원들이 2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앞에서 열린 방송통신심의위와 국내 최대 대학 온라인 커뮤니티인 '에브리타임'의 차별금지협약 체결 촉구 기자회견에서 혐오표현이 가득한 현수막에 스프레이로 F5(새로고침)라고 적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방통심의위에 대학 내 500가지 혐오표현 고발과 함께 혐오표현의 해악에 대한 심의기준 마련을 촉구했다. 2020.7.21/뉴스1 skitsch@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국회ㆍ정당] 21대 첫 국감 돌입…‘공무원 피살’·‘秋 아들’ 등 쟁점
  • [해외축구] 손흥민, 유럽 빅리그 100호 골 달성… 차범근 넘었다
  • [사회일반] 다가오는 추석... '가을밤 밝히는 희망의 인공달'
  • [사회일반] 정부-의협, '원점 재논의' 합의.. 전공의 반발 "파업계속”
  • [사회일반] 거리 두기 '2단계' 첫날 신규 확진자 3백 명 육박
  • [사회일반] 중부지방 '물폭탄'·남부지방 '폭염' 극과 극 날씨
  • [국방ㆍ외교] 한국 軍 첫 통신위성 아나시스2호 발사 성공
  • [사회일반] 故 박원순 서울시장 발인 '마지막 길'
  • [사회일반] 故박원순 "모든 분에게 죄송…고통만 준 가족에게 미안"
  • [사회일반] 6.25 전사자 '70년만의 귀향'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