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사진] 포양호 임시제방 쌓기에 동원된 중국군

2020/07/15 08:15 송고   

(주장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13일 (현지시간) 중국 최대 담수호인 장시성 주장의 포양호 수위가 계속된 폭우로 급격히 상승하자 인민해방군 병사들이 임시 제방을 쌓고 있다. © AFP=뉴스1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