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아동 성범죄 강력 처벌을...'

2020/07/04 15:19 송고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논현역 6번출구 앞에서 아동 성범죄 피해자 어머니가 범죄자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피의자인 황군은 2014년부터 평소 알고 지내던 여자 어린이들을 상대로 수차례 유사 성행위를 한 혐의를 받았으나 당시 형사미성년인 13세였다는 점과 증거가 불충분하다는 사유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이 사건은 작년 7월 피해자 어머니가 올린 청와대 청원을 통해 불거졌는데, 피의자가 성범죄 혐의로 경찰·검찰 수사를 받고 있었음에도 강남경찰서에서 모범청소년 선정 장학금을 수령했기 때문이다. 한 달 동안 21만6862명의 동의를 받은 이 청원을 통해 황군의 장학금은 환수됐다. 피해자 어머니와 지인들은 경찰, 검찰이 부실 수사를 했다고 규탄하며 미성년자 대상 성범죄의 강력 처벌을 요구했다. 2020.7.4/뉴스1 coinlocker@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사회일반] 국내 코로나 1년 '의료진의 희생'
  • [사회일반] 문재인 대통령 2021 신년 기자회견
  • [군사] 北, 당 대회 열병식 '북극성-5형' 추정 신형 SLBM 공개
  • [법원ㆍ검찰] '입양아 학대사망' 첫 재판 …"국민 분노 공감"
  • [날씨ㆍ재해] 최강 한파에 폭설까지…'꽁꽁' 얼어붙은 대한민국
  • [사회일반] 추모 물결 이어지는 故 정인 양 묘소
  • [해외축구] 손흥민, 새해 첫 경기서 100호골 폭발…시즌 15호골
  • [사회일반]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로 상향…연말까지 3주간 시행
  • [해외축구] '신의 품'으로 떠난 '축구 전설' 마라도나…전 세계 애도 물결
  • [미국ㆍ캐나다] "'바이든 대선 승리' 보도될 때, 트럼프는 골프장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