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울에서 가장 비싼 땅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2020/05/29 14:12 송고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서울에서 가장 비싼 땅은 중구 명동의 화장품 판매점 네이처리퍼블릭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에서 발표한 개별공시지가에 따르면 2004년부터 최고지가를 이어가고 있는 이곳은 전년 대비 8.74% 상승한 1㎡당 1억9900만원(3.3㎡당 6억5600만원)이다. 29일 서울 중구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앞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2020.5.29/뉴스1 coinlocker@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