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132일 만의 슬픈 귀환’... 안나푸르나 실종 교사들, 고국으로

2020/05/23 16:51 송고   

(인천공항=뉴스1) 박지혜 기자 = 지난 1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도중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충남지역 교사 4명의 유해가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운구되고 있다. 이들 교사들이 네팔 교육봉사활동을 위해 1월 13일 인천공항을 출발한 지 132일, 실종된 지 127일 만이다. 수습된 시신은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있는 병원에 안치됐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국경이 봉쇄돼 국내 운구가 어려워지자 가족 동의를 거쳐 지난 7∼9일 현지에서 화장됐다. 2020.5.23/뉴스1 pjh2580@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