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품귀현상 빚었던 마스크... 명동에서 유통

2020/02/29 13:43 송고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29일 서울 중구 명동 한 상점에서 KF-94 마스크를 판매하고 있다. 정부가 수출 제한과 약국·우체국 등 공적 판매처에 마스크 물량을 대량 공급면서 '품귀현상'을 빚던 마스크가 일부 유통 상인들이 쟁여 둔 물량이 풀였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2020.2.29/뉴스1 sowon

인기 화보 갤러리

  • [일반] '코로나19 여파' 사상 초유의 4월 개학
  • [일반] "큰 절 두번'한 이만희... "국민께 죄송"
  • [일반] 코로나19 확진자 천 명 돌파…급속 확산 원인은?
  • [일반] 전세기 타고 고국 땅 밟은 우한 교민들... '이제 살았다'
  • [일반] 동물원의 동물친구들, 겨울나기 어떤모습?
  • [전기전자] 미래를 현실로 'CES 2020'
  • [사회] 뜨겁게 솟아오르는 경자년 첫 태양
  • [공연ㆍ전시] '록의 전설' U2 첫 내한공연…'평화와 화합'을 노래하다
  • [일반]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서울 사대문 안 운행제한'
  • [일반] 가을 보내고 겨울 재촉하는 '한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