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울시, DDP 등 시립문화시설 58개소 전면 휴관

2020/02/25 12:05 송고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단계 격상에 따라 시립문화시설 58개소에 대해 전면 휴관에 들어간 25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서울시는 전날 재난안전대책본부의 대폭 강화, 서울시 공무원 시차출근제 전면시행, 은평성모병원 집중방역, 5,700여개 어린이집 2주 휴원 등 돌봄시설 휴관, 문화ㆍ체육시설 휴관 등 7대 선제적 대응책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2020.2.25/뉴스1 pjh2035@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사회일반] 국내 코로나 1년 '의료진의 희생'
  • [사회일반] 문재인 대통령 2021 신년 기자회견
  • [군사] 北, 당 대회 열병식 '북극성-5형' 추정 신형 SLBM 공개
  • [법원ㆍ검찰] '입양아 학대사망' 첫 재판 …"국민 분노 공감"
  • [날씨ㆍ재해] 최강 한파에 폭설까지…'꽁꽁' 얼어붙은 대한민국
  • [사회일반] 추모 물결 이어지는 故 정인 양 묘소
  • [해외축구] 손흥민, 새해 첫 경기서 100호골 폭발…시즌 15호골
  • [사회일반]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로 상향…연말까지 3주간 시행
  • [해외축구] '신의 품'으로 떠난 '축구 전설' 마라도나…전 세계 애도 물결
  • [미국ㆍ캐나다] "'바이든 대선 승리' 보도될 때, 트럼프는 골프장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