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마트 대신 편의점 가요'

2020/02/17 15:12 송고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1인가구 증가 등에 따른 소비 형태 변화로 편의점 영업이익이 사상 최대로 뛰어오르며 대형마트를 제친 것으로 나타났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GS25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2천565억 원, CU는 1천966억 원으로 두 회사 모두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반면, 대형마트 업계 1위인 이마트는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천507억 원으로 67.4% 줄어들어 GS25와 CU 모두에 뒤졌다. 사진은 17일 오후 서울시내의 한 편의점. 2020.2.17/뉴스1 kkorazi@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일반] '코로나19 여파' 사상 초유의 4월 개학
  • [일반] "큰 절 두번'한 이만희... "국민께 죄송"
  • [일반] 코로나19 확진자 천 명 돌파…급속 확산 원인은?
  • [일반] 전세기 타고 고국 땅 밟은 우한 교민들... '이제 살았다'
  • [일반] 동물원의 동물친구들, 겨울나기 어떤모습?
  • [전기전자] 미래를 현실로 'CES 2020'
  • [사회] 뜨겁게 솟아오르는 경자년 첫 태양
  • [공연ㆍ전시] '록의 전설' U2 첫 내한공연…'평화와 화합'을 노래하다
  • [일반]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서울 사대문 안 운행제한'
  • [일반] 가을 보내고 겨울 재촉하는 '한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