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우한 폐렴 '비상'

2020/01/20 16:25 송고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武漢) 폐렴' 확진자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이날 보건당국이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국내에 우한 폐렴 환자가 유입된건 이번이 처음이다. 2020.1.20/뉴스1 pjh2580@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