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탁한 도심

2019/12/11 09:40 송고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대기 정체와 국외 미세먼지 유입으로 전국 9개 시·도에서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 11일 오전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아침까지 대기가 정체돼 국내·외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낮 동안 국외 미세먼지가 추가로 유입되면서 전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겠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2019.12.11/뉴스1 kkorazi@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