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포토 > > 통일

김정은 '폭탄발언'…50년 사업권 가진 현대아산 '당혹'

2019/10/23 13:10 송고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북한이 10여년 넘게 중단된 금강산 관광과 관련된 남측의 시설을 철거하고 독자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노동신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과거 남측과 금강산 관광을 진행한 것에 대해 "의존 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비판하고 금강산 내 남측 시설의 철거를 지시했다고 23일 보도했다. 현대아산은 이번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관광재개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보도에 당혹스럽지만, 차분히 대응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현대아산사옥. 2019.10.23/뉴스1 juanito@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