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익성 본사 압수수색 마친 검찰

2019/09/20 18:02 송고   

(음성=뉴스1) 김용빈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0일 오후 충북 음성군의 자동차부품업체 익성 본사와 연구소 등을 압수수색을 한 뒤 압수품을 가지고 나오고 있다. 이 업체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로부터 투자를 받은 곳이다. 2019.9.20/뉴스1 vin06@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