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경기 연천, 돼지 살처분 위해 석회가루 준비

2019/09/18 14:32 송고   

(연천(경기)=뉴스1) 안은나 기자 = 18일 오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 연천군의 돼지 농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살처분 작업 준비를 위해 석회가루를 운반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만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급성형의 경우 치사율이 100%이며 백신이 개발돼 있지않다.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첫 확진 판정이 나온데 이어 18일 연천에서도 양돈농가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19.9.18/뉴스1 coinlocker@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