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신혜씨 '나는 아버지를 죽이지 않았다'

2019/05/20 17:35 송고   

(해남=뉴스1) 한산 기자 = 친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김신혜씨(41)가 20일 오후 전남 해남군 광주지방법원 해남지원에서 첫 공판을 마친 뒤 호송되고 있다. 김씨는 이날 공판에서 "친아버지를 죽이지 않았다"면서 "위조된 자료로 누명을 썼다"고 주장했다.. 2019.5.20/뉴스1 san@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