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가토 전 산케이 지국장, 법원 출석

2015/06/01 14:21 송고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 의혹을 보도한 가토 다쓰야 일본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이 1일 오후 명예 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이날 공판에는 가토 전 지국장이 기명 칼럼을 인용해 보도했다고 주장한 최보식 조선일보 선임기자가 증인으로 출석하기로 했으나 불출석사유서를 제출하며 출석하지 않았다. 2015.6.1/뉴스1 phonalist@

인기 화보 갤러리

  • [해외축구] '신의 품'으로 떠난 '축구 전설' 마라도나…전 세계 애도 물결
  • [미국ㆍ캐나다] "'바이든 대선 승리' 보도될 때, 트럼프는 골프장에"
  • [재계] 故 이건희 회장…… 삼성과 함께 걸어온 '발자취'
  • [국회ㆍ정당] 21대 첫 국감 돌입…‘공무원 피살’·‘秋 아들’ 등 쟁점
  • [해외축구] 손흥민, 유럽 빅리그 100호 골 달성… 차범근 넘었다
  • [사회일반] 다가오는 추석... '가을밤 밝히는 희망의 인공달'
  • [사회일반] 정부-의협, '원점 재논의' 합의.. 전공의 반발 "파업계속”
  • [사회일반] 거리 두기 '2단계' 첫날 신규 확진자 3백 명 육박
  • [사회일반] 중부지방 '물폭탄'·남부지방 '폭염' 극과 극 날씨
  • [국방ㆍ외교] 한국 軍 첫 통신위성 아나시스2호 발사 성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