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ㆍ검찰

'입양아 학대사망' 첫 재판 …"국민 분노 공감"

1/16
전체포토보기

첫 공판 마친 정인이 양부 '꽁꽁 숨기고'

기사입력 2021-01-13 11:49:25 | 최종수정 2021-01-13 11:50:28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정인양을 입양한 후 수개월간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 안모씨가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아동복지법위반(아동유기‧방임) 등 첫 공판기일을 마치고 법원 청사를 나서고 있다. 2021.1.13/뉴스1 photolee@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