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국내 첫 사례'

1/9
전체포토보기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농가 살처분

기사입력 2019-09-17 19:05:50 | 최종수정 2019-09-17 19:05:50

(파주=뉴스1) 유승관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한 17일 경기 파주시 발병 농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살처분 작업을 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만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제1종 가축전염병이다. 급성형의 경우 치사율 100%로, 백신이 개발돼 있지 않아 대부분 국가에서 살처분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2019.9.17/뉴스1 fotogyoo@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