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년 만의 최저치 근접한 일본 엔화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일본 엔화 가치가 33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16일 오후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달러·엔 환율이 표시되고 …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일본 엔화 가치가 33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16일 오후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달러·엔 환율이 표시되고 있다.

지난해 최저인 달러당 151.94엔을 넘기면 엔화는 33년 만에 최저를 경신하게 된다. 2023.11.16/뉴스1

pjh2035@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