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체류 北 노동자 귀국행렬…평양 순안공항 '분주'

여객기 3대 운항 포착…"중·러 체류 北 주민 귀국 관련 추정"
22~29일 평양~베이징 4회, 평양~블라디보스토크 2회 운항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공항에  착륙한 북한 고려항공 여객기. /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공항에 착륙한 북한 고려항공 여객기. /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가 지난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동안 귀국하지 못하고 해외에 체류하던 주민들의 귀국을 승인하고 고려항공이 3년7개월 만에 운항을 재개하면서 평양 순안공항이 분주해진 모습이다.

30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지난 25, 26일 미국의 상업위성 플래닛랩스가 촬영한 위성사진에 평양순안공항 제1활주로의 활발한 움직임이 포착됐다.

25일엔 활주로 건너편 주기장에서 1대, 제2국제선 터미널 인근 주기장에서 2대가 출항했고, 26일엔 국제선 터미널 앞으로 여객기 1대가 복귀했다.

위성사진 분석 전문가인 정성학 한반도안보전략연구위원은 RFA에 "25, 26일 영상을 보면 여객기 3대가 출항을 나가고 운항 중인 것이 식별됐다"라며 "최근 중국과 러시아에서 사람들이 들어오는 것과 관련이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북한 당국은 중국과 러시아에서 장기 체류하던 북한 노동자와 유학생, 외교관 등 자국민을 신의주와 중국 단둥을 잇는 육로와 항공편을 통해 귀환시키고 있다.

실시간 항공기 추적 웹사이트인 플레이트레이더에 따르면 지난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미뤄졌던 북한 당국의 해외 노동자 송환이 시작된 뒤 29일까지 평양~베이징 노선은 4번(왕복), 평양~블라디보스토크 노선은 2번(왕복) 운항됐다고 RFA는 보도했다.

kukoo@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