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고려항공, 베이징행 정기 노선 개설 수순…오늘도 비행

지난 22일 이어 이날도 평양~베이징 운항
"中 민항당국, 매주 화·목·토 운항 승인" 보도도

북한 고려항공 여객기./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북한 고려항공 여객기./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북한 고려항공이 3년7개월 만에 국제선 운항을 재개한 가운데 중국 베이징행 항공편이 정기노선으로 재취항하는 수순을 밟는 모양새다.

24일 베이징 서우두공항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오전 평양을 출발한 고려항공 JS251편은 오전 11시 베이징에 도착했다. 이 여객기는 당초 낮 12시25분 예정이었으나 1시간25분 일찍 서우두공항 활주로에 바퀴를 내렸다.

해당 항공기의 복편인 JS252편은 이날 오후 3시 베이징을 출발해 평양으로 향할 예정이다.

고려항공은 지난 22일에도 베이징 서우두공항을 향해 여객기를 띄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에 따라 2020년 1월 북중 국경을 봉쇄한 지 3년7개월 만이다.

이는 중국 민항당국이 고려항공의 평양~베이징 노선 운항을 승인한 데 따른 것일 가능성이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 민항당국은 고려항공의 3월26~10월28일 주 3회(화·목·토요일) 평양~베이징 노선의 운항을 승인했다고 전날 보도했다.

고려항공이 평양~베이징 노선을 운항한 22일과 24일이 각각 화요일, 목요일인 만큼 중국 민항당국 승인에 따라 정기 운항을 재개한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고려항공은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평양~베이징 노선을 주 3~5회 운항했다.

북한은 카자흐스탄에서 개최되는 국제태권도연맹(ITF) 세계선수권대회에 선수단을 파견하는 등 국경을 조금씩 열고 있다. 지난 22일에는 중국에 거주하던 외화벌이 일꾼들과 외교관들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본국으로 귀국한 것으로 보인다.

25일에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도 고려항공 비행기가 운항할 것이라는 보도도 나왔다. 마찬가지로 장기간 블라디보스토크에 머물러야 했던 북한인들이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kukoo@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