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3대 세습 우상화' 김기남 빈소 방문…푸틴엔 친서[데일리 북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김정은 총비서 동지께서 김일성훈장, 김정일훈장 수훈자이며 노력영웅인 전 당중앙위원회 비서 김기남 동지의 서거에 즈음하여 지난 8일 새벽 2시 고인의 영구를 찾으시고 깊은 애도의 뜻을 표시하시였다"라고 보도했다. 김기남은 노동당의 선전비서를 맡아 북한의 선전선동사업을 총괄했던 원로다.[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김정은 총비서 동지께서 김일성훈장, 김정일훈장 수훈자이며 노력영웅인 전 당중앙위원회 비서 김기남 동지의 서거에 즈음하여 지난 8일 새벽 2시 고인의 영구를 찾으시고 깊은 애도의 뜻을 표시하시였다"라고 보도했다. 김기남은 노동당의 선전비서를 맡아 북한의 선전선동사업을 총괄했던 원로다.[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북한의 김씨 3대 세습을 정당화하고 체제 선전을 도맡아 주도했던 김기남 전 노동당 선전 담당 비서가 사망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1면에 '김기남 동지의 서거에 대한 부고'를 통해 "2022년 4월부터 노환과 다장기기능부전으로 병상에서 치료를 받아오던 전 당중앙위원회 비서 김기남 동지가 끝내 소생하지 못하고 지난 7일 10시 애석하게도 94살을 일기로 서거하였다"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장의식을 국장으로 치르고, 장의위원장은 김정은 총비서가 맡는다고 덧붙였다.

2면에는 김 총비서가 이날 새벽 빈소를 찾은 소식을 전했다. 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고인의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조의를 표시하시고 위로해 주시었다"라고 전했다.

김 총비서의 이름이 담긴 화환도 진정됐다.

3면에는 김 총비서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소식이 실렸다. 북한은 지난 7일 모스크바 크렘린궁 대궁전 안드레옙스키 홀에서 열린 푸틴 대통령의 취임식에 맞춰 북한 주재 러시아대사관을 통해 김 총비서의 친서를 전달했다고 한다.

4면에는 각지에서 모내기가 진행 중인 소식이 담겼다. 신문은 "첫 시작부터 기세를 올리며 모내기를 힘 있게 다그치고 있다"면서 황해남도에서 "매일 수백정보의 모내기가 진행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5면에는 과학기술 인재들의 중요성이 강조됐다. 신문은 "공장, 기업소의 과학기술 역량을 최대한으로 발동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또 학생 실력 향상을 위해서는 '학과경연 내용과 방법'을 개선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평북공업대학의 사례를 조명했다.

6면에선 미국이 최근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서 핵무기의 우주배비(배치)를 금지하는 결의안을 제출한 것에 대해 "어불성설, 적반하장의 철면피"라고 비난했다. 또 기후학자들을 인용해 국제 여러 지역에서 '기온상승'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somangchoi@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