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日 교과서 왜곡 비난…"역사는 바꿀 수 없다"

노동신문 "교과서 왜곡은 사회의 평화적 지향을 말살하려는 목적"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가 1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에 대한 억지 주장 등을 담은 중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2024.4.19/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가 1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에 대한 억지 주장 등을 담은 중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2024.4.19/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북한이 1일 일본의 교과서 왜곡에 대해 "역사는 바꿀 수 없다"라고 비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왜곡된 교과서로 역사를 덮어버릴 수 있겠는가'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최근 일본이 역사 왜곡 교과서 2종의 검정을 통과시킨 것을 지적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지난달 19일 독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과 일본군 위안부 부정, 식민 지배 정당화 등의 내용을 담은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 2종을 검정 통과시켰다.

이에 대해 신문은 "교과서 왜곡에 피눈이 된 일본 반동 세력의 궁극적인 목적은 새 세대들을 패전에 대한 복수 주의와 황국사관으로 세뇌시켜 재침의 주력으로 고용하며 군사 대국화에 저해되는 사회의 평화적 지향을 거세 말살하려는 데 있다"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2020년대에 들어와 거의 모든 교과서들에서 침략과 범죄의 역사를 왜곡하는 동시에 '반격 능력'이라는 공공연한 선제공격 능력의 보유와 군사 예산의 2배 증액 등으로 전수방위의 허울을 완전히 벗었다"며 일본이 역사 왜곡을 통해 다시 '군사 대국화'를 꿈꾸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역사는 왜곡할 수 없으며 지워지지도 않는다. 교과서가 아니라 인류 공동의 기억 속에 유산으로 새겨지기 때문"이라며 "조선에 대한 일본의 과거 식민지 지배의 40여년 역사는 물론이고 그것을 덮어보려고 발악한 근 80년에 달하는 죄악의 전후사도 결코 지워질 리 만무하다"라고 강조했다.

yellowapollo@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