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북 러대사 "北 참여 연합훈련 '적절'…9·9절에 대표단 파견 고려"

'개인 의견' 전제로 관련 언급…러, 北에 연합훈련 제의한 상황
"9·9절 대표단 의미 있어…중국도 고위급 파견할 것 같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한 러시아대사(주북 러시아대사관 페이스북 갈무리).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한 러시아대사(주북 러시아대사관 페이스북 갈무리).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대사가 러시아·중국의 연합 군사훈련에 북한도 참여하는 것이 '적절해 보인다'라는 의견을 밝혔다.

마체고라 대사는 2일 보도된 러시아 타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개인적 의견을 전제로 "아직 그런 계획(북한군의 연합훈련 참여)에 대해 잘 모른다"면서도 "(한미일에 대한) 일부 공동 대응 조치는 매우 적절해 보인다"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 아시아의 '파트너'들(한미일을 지칭)이 3국 간 연합훈련을 지속하면서 반중적이고 반북적인 메시지가 나오고 여기에 반러시아적 어조도 더해지고 있다"하며 북중러가 한미일의 밀착에 함께 대응해야 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러시아는 지난 7월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의 방북 때 북한에 연합훈련을 제의했다는 것이 우리 정보당국의 판단이다. 북한의 의중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북한은 최근 해군을 각별하게 챙기며 러시아와의 해상연합훈련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마체고라 대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부과한 제재가 북러 양자관계의 강화를 막지 못한다고도 강조했다. 북러 밀착의 과정에서 안보리의 대북제재를 위반하는 행위들을 계속 강행할 방침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제제가 영원하진 않더라도 매우 긴 시간 지속될 것"이라며 "우리가 제재에 집중해버린다면 실질적 분야에서 상호협력하지 못할 수 있고 그래서는 안 된다"라고 언급했다.

마체코라 대사는 러시아가 북한의 9·9절(정권수립기념일) 75주년 기념행사에 대표단을 파견할 계획임을 시사하기도 했다. 그는 "5년 전 기념일에 중국과 러시아에서 규모가 있는 대표단이 이곳(평양)에 왔다"면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제한으로 인해 훨씬 줄어들 것이지만 러시아의 참가는 상당히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중국은 매우 높은 급의 대표단을 보낼 것 같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중국은 지난 2018년 북한의 정권수립기념일 70주년 행사 때 시진핑 주석의 최측근 인사로 분류됐던 리잔수 당시 공산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을 파견했다. 러시아 역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핵심 측근으로 분류된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연방의회 상원의장을 파견한 바 있다.

kukoo@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