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화성-18형' ICBM, 러시아 토폴-M과 유사…기술이전 가능성"

포스톨 MIT 명예교수 "화성-18형, 토폴-M과 물리적 치수, 비행궤적 유사"
"러시아 지원없이 기술 확보 불가…美미사일 방어망 무너뜨릴 수 있어"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이 지난달 시험발사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8형'의 발사 장면.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이 지난달 시험발사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8형'의 발사 장면.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북한의 고체연료 기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은 러시아의 기술이전으로 개발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시어도어 포스톨 미국 MIT 명예교수는 17일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북한 전문매체 '비욘드 패럴렐'(Beyond Parallel)에 기고한 글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북한이 지난달 고체연료 ICBM 화성-18형을 발사한 이후 이 미사일이 러시아의 ICBM인 토폴-M의 기술을 이전받아 제작됐을 가능성을 꾸준히 제기하고 있다.

포스톨 교수는 화성-18형의 물리적 치수와 비행 궤적 데이터가 러시아 토폴-M과 유사하다는 것을 기술이전 주장의 근거로 들었다.

그는 화성-18형의 1단 직경이 2.2m라고 추정한 뒤 이를 토대로 화성-18형의 길이를 22m가 조금 넘을 것으로 예측했는데, 이는 토폴-M의 길이와 비슷하다고 그는 주장했다. 화성-18형이 지난달 발사 당시 보여준 수직 비행 궤적도 토폴-M의 능력과 매우 유사하다고도 언급했다.

또 화성-18형의 전체 탑재량은 2500파운드인 만큼 수백킬로톤의 위력으로 여러개의 탄두를 운반할 수 있는데, 이는 토폴-M의 특성과 일치한다는 게 포스톨 교수의 주장이다.

포스톨 교수는 "그동안 개발한 액체연료 ICBM과 달리 이번 ICBM(화성-18형) 기술은 러시아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과 협력 없이 북한이 확보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화성-18형은 여러개의 폭탄을 운반할 수 있고, 미국이 현대화하고 있는 미사일 방어망을 무너뜨릴 수 있다"라고 말했다.

kukoo@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