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한 달 만에 '미군 월북' 사건 입장 밝혀…"망명 의사 밝혀 조사 중"

'중간 조사 결과'라며 첫 언급…"미군에서 학대받고 인종차별 겪어"

18일 미국 송환을 앞두고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월북한 주한미군 트래비스 킹 이등병(23). 2023.07.20/ ⓒ 로이터=뉴스1 ⓒ News1 박재하 기자
18일 미국 송환을 앞두고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월북한 주한미군 트래비스 킹 이등병(23). 2023.07.20/ ⓒ 로이터=뉴스1 ⓒ News1 박재하 기자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북한은 지난달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무단 월북한 주한미군 소속 트래비스 킹 이병이 망명 의사를 밝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16일 "미군 병사 트래비스 킹에 대한 중간 조사 결과와 관련한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킹 이병의 월북 사건에 대한 북한의 공식 입장이 나온 것은 지난달 18일 사건 발생 이후 한 달여 만에 처음이다.

북한은 당시 상황에 대해 "7월18일 15시30분 관광객들 속에 끼워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돌아보던 킹은 군사분계선상에 있는 조미(북미) 군부접촉실과 경무관휴게실 사이에서 고의적으로 우리 측 구역으로 침입했다가 근무 중이던 조선인민군 군인들에 의해 단속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화국 해당 기관에서 조사한 데 의하면 트래비스 킹은 자기가 공화국 영내에 불법침입한 사실을 인정했다"면서 "킹은 미군 내에서의 비인간적인 학대와 인종차별에 대한 반감을 품고 공화국으로 넘어올 결심을 했다고 자백했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불평등한 미국사회에 환멸을 느꼈다고 하면서 우리나라나 제3국에 망명할 의사를 밝혔다"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다만 "조사는 계속된다"라며 그의 신병 처리 문제에 대한 결정이 아직 내려지지 않았음을 시사해 킹 이병이 이른 시일 내에 풀려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킹은 주한미군에서 복무하던 중 폭행 혐의 등으로 40여일간 구금 처분을 받은 뒤 지난달 17일 추가 징계절차를 밟기 위해 미 본토로 복귀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행 비행기에 오르지 않은 채 몰래 출국장을 빠져나와 이튿날 판문점 견학 프로그램에 참여했고, 견학 도중 무단으로 북한으로 넘어갔다.

미국은 이후 유엔군사령부(UNC)를 통해 북한과 대화를 시도했지만 킹의 구금 사실을 확인한 것 이외에는 별다른 협의가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yeh25@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