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새로운 대응' 위협에 "불안 야기 용납 못해…오판 말아야"

"감내하기 힘든 조치들 취할 것" 입장 재확인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통일부는 10일 대북전단 살포와 확성기 방송이 계속되면 '새로운 대응'에 나서겠다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담화와 관련해 "정부는 북한이 감내하기 힘든 조치들을 취해 나갈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 했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 부부장이) '새로운 대응'을 언급한 데 대해 별도로 예단하지는 않겠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구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우리 국민의 불안과 사회 혼란을 야기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용납할 수 없으며 북한은 우리의 정당한 대응을 도발의 명분으로 삼는 오판을 하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해선 "전단 등 살포 문제는 표현의 자유 보장이라는 헌법재판소 결정의 취지를 고려하여 접근하고 있다는 기존의 입장에 변함없다"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 정부는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에 대응해 최전방 지역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을 6년 만에 재개했다. 이에 김 부부장은 늦은 밤 담화를 내고 대북전단 살포와 확성기 방송 도발이 계속된다면 "새로운 우리의 대응을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yeh25@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