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유류 운송해 줄 선박 찾아요"…러시아 업체, 공고문 배포

러시아 보스토치니서 북한 남포항까지 약 6만 배럴 운송

북한과 연계된 것으로 의심 받는 파나마 선적 5100t급 유류 운반선 '코티(KOTI)'호. (기사 본문과 무관) ⓒ News1 오장환 기자
북한과 연계된 것으로 의심 받는 파나마 선적 5100t급 유류 운반선 '코티(KOTI)'호. (기사 본문과 무관) ⓒ News1 오장환 기자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러시아 회사가 북한에 유류를 운송할 유조선을 찾는다는 공고문을 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8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러시아 회사의 의뢰를 받은 브로커는 이메일과 문자 메시지, 왓츠앱 등을 통해 공고문을 배포했다. 공고문에는 선적지(러시아 보스토치니)와 하역지(북한 남포) 정보와 함께 운송 유류의 양이 7000~8000톤(t)이라고 안내돼 있다.

또한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1차 선적을 마치길 원한다는 내용과 2차 선적 일정(5월18일)도 포함됐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로 인해 북한의 정제유 수입은 연간 50만 배럴로 제한되어 있다. 공고문에 나온 7000~8000톤의 유류는 약 6만 배럴에 해당한다.

선박 업계 관계자는 VOA에 "1차 선적을 당장 원하고 있고, 2차 선적 일정도 약 열흘 뒤로 잡힌 것을 보면 일정이 매우 빠듯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매우 급하게 유류를 북한에 보내야 하는 사정이 있는 듯하다"라고 추측했다.

이번 공고는 또 민간회사가 제3국 선박 회사 등을 상대로 공고문을 냈다는 점에서 기존 북한과 러시아의 유류 거래와는 다른 양상이라는 지적도 있다.

다만 민간 업체들이 북한으로 유류 수송에 나설 경우 미국을 비롯한 국가들의 제재를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쉽게 나서지는 못할 것이라고 VOA는 전망했다.

yellowapollo@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