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에 이상민 행안 "인명구조에 인력·자원 총동원" 지시

호우 대처 점검 중대본 회의…'2단계' 가동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2024.6.2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2024.6.2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충청권과 전라권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려 피해가 속출하자 정부는 10일 인명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호우 대처 상황 점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어제(9일)부터 오늘(10일) 새벽 사이 충청권과 전라권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렸고, 안타까운 사고들이 발생했다"며 "피해를 보신 분들과 가족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재난으로 피해 발생 시 관계기관에서는 가용할 수 있는 인력과 자원을 총동원해 인명구조 및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해주시길 당부드리며 재난피해자분들이 온전한 일상으로 신속하게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과 구호에도 힘써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아직 장마 기간이 많이 남아 있는 만큼 정부는 피해 최소화를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며 "중앙부처와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서는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재난 대응에 임해달라"고 말했다.

특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인명피해를 예방하는 것"이라며 "산사태 우려지역, 급경사지, 반지하주택, 저지대 등 취약지역 인근 주민에 대해서는 야간이나 새벽 같은 취약 시간대 이전에 대피토록 조치하고 관계기관에서는 하천변 산책로, 지하차도, 하상도로 등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에 대해 위험기상 예보 시 선제적으로 통제하라"고 지시했다.

또 "장애인·노약자 등 취약계층의 안전을 수시로 확인하고, 위험 상황 시 먼저 대피시킬 수 있도록 취약계층 보호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끝으로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켜내기 위해서는 부처 간, 기관 간 업무영역을 뛰어넘어야 한다"며 "기관 간 재난 안전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유기적으로 협력해 재난 대응에 임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행안부는 충청, 경북권을 중심으로 쏟아지는 폭우에 8일 오전 3시 중대본 1단계를 가동했으며 이날 오전 2시 30분부로 2단계로 격상했다. 호우 위기경보 수준은 '경계' 상태다.

이날 오전 6시 기준 호우로 인한 사망자는 잠정 1명이고 부상자와 실종자 등은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 공공시설 195건, 사유시설 92건의 피해가 나타났으며 일시 대피한 6개 시도 2267세대 3072명 가운데 1668명은 아직 귀가하지 못했다.

sseo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