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상품화, 시대착오’ 논란에…철원군, 전국누드촬영대회 취소

철원군서 예산지원해 18회째 운영돼…민원 잇따라
취재 시작되자 군 “주최 측과 협의해 취소 결정”

철원군청 전경.(뉴스1 DB)
철원군청 전경.(뉴스1 DB)

(철원=뉴스1) 한귀섭 기자 = 오는 22일 열릴 예정이었던 ‘18회 철원 한탄강 전국누드촬영대회가 성 상품화 등 논란이 일자 철원군이 대회를 전격 취소했다.

철원군은 주최 측인 철원사진동호회 등과 협의해 ‘18회 철원 한탄강 전국누드촬영대회’ 취소를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철원사진동호회는 22일 오전 9시부터 철원 한탄강 일원에서 전국 사진작가가 참여한 가운데 누드촬영대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특히 철원군은 매년 1000만원씩 대회 예산을 지원해 왔다.

하지만 이를 두고 시대착오적인 대회라는 반응과 함께 ‘성 상품화’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지역에서는 누드촬영대회가 열린다는 소식에 군에 지속적으로 민원을 제기했다.

앞선 2000년대 초반 시작된 ‘철원 한탄강 전국누드촬영대회’는 매년 철원군 지역 관광지 홍보를 위해 계획, 진행됐다.

사진작가들은 소정의 참가비를 내고 사진을 촬영한 뒤 군 특산품을 받고 지역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귀가했다.

당시에는 전국의 100~150여명의 사진작가가 몰려 큰 인기를 끌면서 꾸준히 대회를 유지해왔다. 다만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부터 대회가 열리지 못했다.

민현정 강원여성연대 상임대표는 “사진예술이라고 표현하지만, 결국 여성성을 강조하는 대회일 수밖에 없는데 과연 철원군에 도움이 될지 의문”이라면서 “특히나 철원군에서 지역 홍보를 위해 대회를 연다는 것도 성 상품화를 전략으로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뉴스1의 취재가 시작되자 철원군은 올해까지만 하고 다른 대회로 대체하기로 했으나, 20일 저녁 전격 대회 취소를 결정했다.

박호식 철원사진동호회장은 “20여년 전부터 해왔던 대회였다”면서도 “하지만 요즘 시대에 맞지 않는다면 올해부터라도 대회를 취소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철원군 관계자는 “출연기관인 철원문화재단에서 올라온 사업 중 하나여서 일일이 체크하진 못했다. 대회전부터 논란이 많아 주최 측과 협의해 취소를 결정했다”면서 “이번 대회는 취소하고, 조만간 동호회 관계자들을 불러 대회 자체를 없애는 방안 등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an123@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