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정무부교육감 신설 두고 의회 숙고 거듭…17일 심의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전경.(도교육청 제공)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전경.(도교육청 제공)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제주도교육청 제2부교육감(정무부교육감) 직제 신설 공을 넘겨받은 의회가 숙고를 거듭하고 있다.

10일 제주도의회에 따르면 오는 17일 교육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 ‘제주도교육청 행정기구 설치 조례 전부개정조례안’과 ‘제주도교육감 소속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심의한다.

도교육청이 제출한 조직개편안 전반을 심의하지만, 사실상 이목은 정무부교육감 직제 신설안을 의회가 받아들일지에 쏠려있다.

지난달 조직개편안 입법예고 기간 동안 교육의원 5명 중 3명이 반대 의견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져 교육청 간부들이 의원들을 직접 만나 설득전에 나섰다.

현재 교육위원회 소속 교육의원들과 도의원 4명은 각기 도민들을 만나며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한 교육의원은 "우려 입장을 표명한 의원들이 더 많은 것으로 안다"며 "심의까지 도민 의견 등을 반영해 최종 입장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달 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도 정무부교육감 신설을 두고 찬반 논란이 일었지만, 의원들 대부분이 "도민 설득 논리를 적극적으로 개발하라"며 공감대 형성을 주문하기도 했다.

조직개편 연구용역부터 빗발친 교육계 반발은 여전하다. 교육계는 "교육현장 인력 충원 없는 최고위직 양산에 반대한다"며 "학령인구가 감소하는 상황에 부교육감 직제 추가를 재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제주교사노동조합은 지난 4일 성명을 내고 "정무부교육감을 도입해야 한다면 학교 현장을 잘 아는 교직 경험자가 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광수 도교육감은 지난 5일 한 방송사 대담에서 "유보통합이라는 대전제를 생각하면 특수교육·유아교육·초등교육 등을 전담한 분이 오셨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또 김 교육감은 지난달 26일 취임 2주년 회견에서 "유보통합, 늘봄정책 등 각종 현안이 산재한 지금이 정무부교육감 신설의 적기"라면서도 "의회 결정을 겸허히 따르겠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도교육청 공무원 정원을 1539명에서 1550명으로 11명 늘릴 방침이다.

교육청 조직개편안이 원안대로 확정되더라도 정무부교육감 자격요건을 담은 지방공무원임용조례 개정 절차가 남아 정무부교육감은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야 임명된다.

ohoh@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