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2027년까지 벼 직파재배 확대…전체면적 5%까지

2020년 대비 올해 15배 늘어

 드론이 논에 볍씨를 뿌리고 있는 모습.(부여군 제공)/뉴스1
드론이 논에 볍씨를 뿌리고 있는 모습.(부여군 제공)/뉴스1

(부여=뉴스1) 김낙희 기자 = 충남 부여군이 벼 육묘 과정을 생략하고 볍씨를 논에 직접 뿌리는 직파재배 기술 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4일 군에 따르면 올해 벼 직파재배 면적은 약 150㏊다. 2020년 벼 직파재배 면적인 10ha 대비 4년 사이 15배 늘어난 수치다.

군은 농업 인력의 고령화, 농촌의 노동력 감소에 따른 대응책으로 벼 직파재배를 핵심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2027년까지 직파 재배면적을 500㏊(벼 재배 전체 면적의 5%까지 늘릴 계획이다.

벼 직파재배는 못자리 설치와 기계이앙 작업 없이 논에 바로 볍씨를 뿌리는 농법으로 담수 여부와 파종 방법에 따라 △드론 직파 △무논직파 △건답직파로 나뉜다.

이중 드론 직파는 드론을 활용해 볍씨를 논에 직접 뿌리는 새로운 농법으로 직파 유형 중 가장 빠른 속도로 파종할 수 있는 노지 스마트 농법이다.

무논직파는 물이 있는 논인 ‘무논’에 점을 찍듯 파종하는 ‘점파기’를 설치한 이앙기를 통해 직파하고, 건답직파는 마른 논에 트랙터 부착용 다목적 파종기를 활용해 볍씨를 파종하는 방식이다.

특히 드론 직파는 노동력은 기계이앙 대비 최대 85%, 경영비는 83%까지 줄일 수 있다고 한다.

군 관계자는 “직파재배 기술을 확대해 고령화와 노동력 부족이 심화하는 농촌의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knluck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