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또 "전세사기" 150명 고소장…수백억대 피해 추정

대전 전세사기 피해자 대책위원회 구성원들이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마을 금고가 허술한 관리와 무분별한 대출로 피해자를 양산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2023.11.1/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 전세사기 피해자 대책위원회 구성원들이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마을 금고가 허술한 관리와 무분별한 대출로 피해자를 양산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2023.11.1/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뉴스1) 김종서 기자 = 대전에서 또다시 전세사기 피해 고소장이 빗발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전 유성경찰서는 최근 유성구 문지동과 전민동 거주 임차인 150여명으로부터 50대 여성 임대인 A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피해자들은 전세 계약기간이 만료됐음에도 A씨로부터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했거나 집이 경매에 넘어갔다며 사기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지역에 35채의 다가구건물을 보유한 A씨와 계약을 체결한 임차인은 200명이 넘어 피해자들은 피해 규모를 최대 200억원가량으로 추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과 관련해 A씨는 부동산 경기 악화로 공실이 늘면서 상황이 나빠졌고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 전세사기 대책위원회 등 피해자들은 "어떤 집에서 피해를 입었더라도 피해를 회복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지원대책이 필요하다"며 전세사기 특별법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이런 가운대 일부 전문가들은 "보증금 미반환 사례를 모두 전세사기로 속단하면 부동산 시장이 더욱 경직돼 상황이 악화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kjs12@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