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로 가로수 뿌리채 뽑혀…대구소방 "피해 많아 집계중"

오늘 경북 북부 150㎜ 이상 비 전망

10일 오전 5시 1분쯤 대구 달서구 계명대 동문 인근 버스정류장 앞에서 집중호우와 강풍으로 가로수가 넘어져 소방 당국이 안전조치를 취하고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2024.7.10/뉴스1
10일 오전 5시 1분쯤 대구 달서구 계명대 동문 인근 버스정류장 앞에서 집중호우와 강풍으로 가로수가 넘어져 소방 당국이 안전조치를 취하고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2024.7.10/뉴스1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이틀째 내리는 국지성 호우와 강한 장맛비에 대구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10일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1분쯤 대구 달서구 계명대 동문 인근 버스정류장 앞에서 가로수가 뿌리가 뽑힌 채 통채로 넘어졌다.

소방 당국은 강풍을 동반한 집중 호우로 나무 쓰러짐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안전조치를 취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측은 "크고 작은 피해가 워낙 많아 피해 집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상 당국은 이날 대구와 경북 남부는 120㎜ 이상, 경북 북부에는 150㎜ 이상 강수량을 보일 것으로 예보했다.

pdnams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