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고추·들깨 가루 등 19톤 국내산 속여 유통한 업자 구속

ⓒ News1
ⓒ News1

(대구ㆍ경북 =뉴스1) 피재윤 기자 =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북지원은 14일 중국산 들깨가루와 고춧가루 등 수십톤을 국내산으로 속여 학교급식업체 등에 판매한 혐의(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A업체 대표 B씨(52)를 구속했다.

B씨는 2017년 12월부터 지난해 11월19일까지 중국산 들깨가루 8톤 (시가 1억1000만원 상당)을 국내산으로 속여 급식 납품업체와 유통업체 220여곳에 판매한 혐의다.

또 중국산 건고추와 고추씨분을 국내산과 섞어 만든 8톤(시가 1억3000만원 상당)을 유통하고 중국산 생땅콩을 국내산과 혼합해 3톤을 시중에 유통한 혐의도 받고 있다.

B씨가 원산지를 속인 농산물은 유치원, 초·중·고교, 대학, 병원 등 240여곳에 급식용 식재료로 납품됐다.

조사 결과 B씨는 농산물을 분쇄하거나 소량 혼합할 경우 육안식별이 어렵다는 점을 노리고 소포장해 판매하는 수법으로 단속망을 피해왔다.

경북농관원 관계자는 "농식품을 구입할 때 원산지를 확인하고 원산지 표시가 없거나 표시된 원산지 등이 의심되면 전화(1588-8112)나 농관원 홈페이지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