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속 '거창교 파손' 합성사진 유포… 교량 통제 등 소동

거창교 파손 합성 사진(독자 제공).
거창교 파손 합성 사진(독자 제공).

(거창=뉴스1) 한송학 기자 = 집중 호우로 경남 거창군 거창교가 파손된 것처럼 보이는 합성 사진이 유포되면서 교량 통행이 실제로 통제되는 등 지역사회가 한때 소동을 빚었다.

10일 거창군에 따르면 이날 SNS에 거창교 일부가 파손된 사진이 나돌자, 군과 경찰은 2시간 정도 해당 교량을 통제했다.

그러나 현장 확인 결과, 교량은 파손되지 않았고 교량이 파손된 것처럼 보이는 사진은 합성을 통해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진이 처음 유포된 곳은 거창군의원들의 단체 SNS 대화방으로 확인됐다. 해당 사진은 한 군민이 대화방에 올린 것이었다.

군 관계자는 "합성 사진이 유포되면서 교량이 통제되는 등 한때 소동을 빚었다"며 "현장 확인 결과, 교량은 멀쩡했으며 사진을 유포한 군민을 어떻게 할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거창교 실제 사진(거창군 제공).
거창교 실제 사진(거창군 제공).

ha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