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삶과 밀접한 정치성, 인문학으로 통찰하기”

2016 문화연구와 이론학교가 주최하는 '정치성의 인문학적 사유' 학술 대회가 오는 22일과 23일 이틀 동안 부산대학교 인덕관 소회의실에서 열린다 .(부산대 제공)ⓒ News1
2016 문화연구와 이론학교가 주최하는 '정치성의 인문학적 사유' 학술 대회가 오는 22일과 23일 이틀 동안 부산대학교 인덕관 소회의실에서 열린다 .(부산대 제공)ⓒ News1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오는 4월 13일 치러지는 제 20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인문학적 고찰을 통해 '정치'를 알아보는 학술행사가 마련됐다.

부산대학교는 인문학연구소와 인문한국(HK)이 주최하는 '2016 문화연구와 이론학교'가 정치성의 인문학적 사유를 주제로 오는 22일과 23일 오후 2시부터 오후 6시까지 부산대 인덕관 소회의실에서 열린다고 19일 밝혔다.

'문화연구·이론학교'는 지금까지 신자유주의, 세계시민주의와 디아스포라, 서발턴(Subaltern·하위주체)과 민족 등 다양한 주제로 학술 프로그램을 개최해 왔다.

올해는 정치성을 연구의 주제로 삼아 정치성의 인문학적 사유에 대한 다채로운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일상에서 흔히 회자되는 '정치'를 두고 인문학적 사유를 통해 고찰하고, 정치가 우리 삶을 결정지을 수 있는 인문학적인 주요 조건을 다룬다.

22일 오후 2시에 열리는 첫 프로그램에서는 윤해동 한양대 비교역사문화연구소 교수가 '자유주의와 한국 정치 근대성의 문제'를 주제로 한국 현대사에서 자유주의의 흐름을 확인하고 그것이 한국 정치에 끼친 영향과 근대성이라는 본질과 연결된 논리를 고찰한다.

이를 통해 한국 근현대사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역사학의 전망을 제시할 예정이다.

권보드래 고려대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봉기의 언어, 언어의 봉기: 3·1운동을 기억하며'를 주제로 3·1 운동의 정치성과 언어적 재현 양상에 관해 분석한다.

세 번째 발표로는 23일 오후 3시 서유경 경희사이버대 NGO학과 교수가 '사랑의 정치성? 한나 아렌트의 정치존재론과 사랑 개념'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

김인택 인문학연구소장은 "우리가 일상에서 흔히 정치를 이야기하지만 정치성 자체를 논의하는 자리를 가지기란 쉽지 않다"며 "누구나 정치를 말하는 지금이야말로 정치성을 논의할 적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역사와 언어 문화 등 인문학적 사유라는 틀로 정치성에 접근해보는 이번 학술 행사를 통해 정치가 현실과 동떨어진 것이 아니라 우리 삶과 밀접한 관련이 중요한 인문학적 조건임을 확인할 수 있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부산대학교 전경.(부산대 제공)ⓒ News1
부산대학교 전경.(부산대 제공)ⓒ News1

choah4586@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