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와 사로잡은 우리 가락"…국립국악관현악단, 캐나다 공연 '이음' 성료

국립국악관현악단 '이음' 캐나다 공연(국립국악관현악단 제공)
국립국악관현악단 '이음' 캐나다 공연(국립국악관현악단 제공)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은 지난 25일 캐나다 국립아트센터 사우덤홀에서 '이음'(Connection) 공연을 현지 관객 2000여 명이 객석을 가득 메운 가운데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공연은 2024-2025 한국-캐나다 상호 문화교류의 해 개막 기념공연으로 마련됐다.

이번 무대는 국립국악관현악단 채치성 예술감독 겸 단장의 지휘로 '취(吹)하고 타(打)하다'(작곡 김창환), '축제'(작곡 이준호), '남도 아리랑'(작곡 백대웅)을 통해 다채롭고 풍성한 국악 소리를 선보였다. 또한 소리꾼 장서윤이 협연한 흥보가 중 '박 타는 대목'은 전통 판소리의 매력을 한껏 드러냈다.

판소리 사설은 영문과 불문 자막으로 제공됐다. 양국 상호 문화교류라는 공연의 취지에 걸맞게 캐나다 출신 연주자들과의 협연 무대도 마련했다. 캐나다를 대표하는 샹송 가수이자 작곡가‧시인인 펠릭스 르클레르의 곡을 국악관현악으로 편곡한 '봄의 찬가'(Hymne au Printemps)는 캐나다 퀘벡 출신의 소프라노 캐롤 앤 루셀이 함께 해 색다른 조화를 선보였다. 이어서 캐나다 바이올리니스트 티모시 추이는 바이올린 협주곡 '옹헤야'로 우리 민요 선율에 바이올린의 화려함을 더한 연주를 선사했다.

마지막 앙코르 무대에서는 모든 협연자가 무대에 올라 캐나다 국가인 '오 캐나다'(O Canada)를 부르며 관객들에게 감동을 끌어 냈다. 한편 캐나다 국립아트센터 오케스트라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콘트라베이스 단원 샘 로크, 두그 오하시도 국립국악관현악단과 함께해 공연의 의미를 더욱 빛냈다.

이날 공연을 관람한 파스칼 생 옹쥬 장관은 "너무나 감동적인 시간이었으며 특히 국립국악관현악단과 캐나다 뮤지션과의 협연은 매우 가슴 벅찼다"며 "마지막 앙코르에서 캐나다 국가를 연주한 것은 우리에게 전하는 하나의 선물같이 느껴졌다"고 호평했다.

'2024-2025 한국-캐나다 상호 문화교류의 해'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주관하는 사업이다. 이날 공연에 앞서 국립아트센터 루비 라운지에서는 유인촌 대한민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파스칼 생 옹쥬 캐나다 문화유산부 장관이 참석해 2024-2025 한국-캐나다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위한 양국 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acenes@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